북한의 최영림 내각 총리가 중국의 후진타오 국가주석과 면담했습니다.

중국을 방문 중인 최영림 총리는 27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후진타오 주석과 만났습니다.

후진타오 주석은 면담에서 “한반도 긴장 완화와 외부 환경 개선을 위한 북한의 적극적인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후 주석은 그러면서 “북한이 최근의 좋은 기회를 움켜잡아 한반도 상황을 개선시킬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습니다.

이에 최영림 총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안정의 추구는 북한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최영림 총리는 28일 금융 중심지인 상하이를 방문했습니다. 최영림 총리는 상하이 시장 등 현지 당국자들과 면담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