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해군훈련함대 소속의 정허 호와 뤄양 호가 4일 북한 원산항에 도착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중국 해군훈련함대의 북한 방문은 북중 우호협력원조조약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것으로, 이 함대에는 다롄 함정학원 생도 1백 여명이 타고 있습니다.

김명식 조선인민군 소장과 문학원 원산시당위원회 비서, 류훙차이 북한 주재 중국대사 등은 부두에서 중국 함대를 영접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