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과 관련, 현재의 상황에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과 중국은 물리적 충돌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북한이 연평도에 해안포를 발사한 것과 관련한 보도에 주시하고 있다면서, 현재의 사태 전개를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홍레이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상황이 사실에 부합하는지 확인해야 한다면서, 관련 당사국들이 한반도 평화에 더 이로운 일을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홍 대변인은 이어 북한의 우라늄 농축 시설 공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자는 것이 중국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시급한 것은 6자회담을 하루빨리 재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홍 대변인은 중국은 관련 국가들과 함께 노력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조건을 만들어가기를 희망한다며, 그렇게 함으로써 북 핵 문제를 시급히 대화의 궤도에 올려 놓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23일 중국을 방문한 미국의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는 미국과 중국은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 같은 물리적 충돌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베이징에서 중국의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 등과 회담한 직후 이같이 말하고, 미-중 두 나라는 남북한이 자제를 발휘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또 북한이 공개한 우라늄 농축시설과 관련해서도 중국 측과 유용한 대화를 나눴다며, 다각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는 점과 앞으로도 조화와 협의를 지속해 나간다는 데 동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보즈워스 특사는 중국 당국자들과의 회담을 통해 북한을 강하게 규탄했다면서, 북한에 갈 계획은 없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