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을 방문 중인 원자바오 중국 총리는 오늘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중국은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판단해 공식적인 입장을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결과에 따라 누구도 비호하지 않을 것이며, 한반도의 평화를 파괴하는 어떤 행위도 반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28일 청와대에서 원자바오 중국 총리와 양자회담을 갖고 천안함 사태 등 양국 간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원자바오 총리는 회담에서 중국 정부는 “국제적인 조사와 이에 대한 각국의 반응을 중시하면서 사태의 시시비비를 가려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판단한 뒤 입장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김은혜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구체적인 조사와 각국의 반응을 중시하면서 사태의 시시비비를 가려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판단해 입장을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원 총리는 중국은 그 결과에 따라 누구도 비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원자바오 총리의 이 같은 언급은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그동안 북한에 다소 우호적이었던 입장에 변화가 있을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돼 주목됩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이 같은 입장은 그동안 대북 제재에 미온적이었던 입장에서 반보 진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중국을 설득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원 총리는 또 "중국은 일관되게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어떤 행위도 반대하고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천안함 조사 결과와 한국 정부의 대응 방향을 원 총리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앞으로 국제사회와 함께 이 문제를 대처해 나가는 과정에서 중국 측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요청했습니다.

또 "북한을 바른 방향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이번 만큼은 북한이 잘못을 인정하도록 중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원자바오 총리는 앞으로 한국 정부가 이 사태를 적정하게 처리해 나가기를 희망하며, 한국 측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양국 정상은 이밖에도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강화 등 관계 발전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G20 성공을 위한 협조와 핵 안보 정상회의에서의 협조를 강화하고 한-중-일 협력 등 동아시아에서의 협력 심화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한-중 정상은 환영만찬을 끝으로 이날 일정을 마무리하고 29일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중-일 정상회의에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긴밀한 한-일 공조를 통해 또 한번 원 총리 설득에 나설 예정입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의 청와대는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국제 공조를 위한 외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면서, 한-일-중 정상회의를 비롯해 다음 달 있을 아시아안보회의에서 정부의 외교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한-중 정상회담은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으로 밝혀진 뒤 이뤄진 첫 정상급 회담이라는 점에서 큰 관심을 끌어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회담에서 원 총리가 북한의 메시지를 가져오지는 않았다"며 "천안함 사태에 대해 한국 측과 긴밀히 협의해나가기로 한 만큼 구체적인 이행 방안은 장관 레벨 등에서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