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가 공직자들에게 개인 소득과 자산, 투자, 가족의 행방 등을 보고하도록 하는 내용의 새로운 부패방지 규범을 발표했습니다.

중국 관영 ‘차이나 데일리’ 신문은 정부 당국자들이 어제 (11일) 발효된 이 규범에 따라 관련 정보를 대중에 공개하지 않아도 되지만  공산당과 검찰에는 공개해야 한다고 보도했습니다.

비판론자들은 이번 규범은 재산 내역이 대중에 공개되는 것을 통한 투명성을 요구하지 않아 충분히 효과를 내기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