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사망설이 나돌았던 중국의 장쩌민 전 국가주석이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장쩌민 전 주석은 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신해혁명 100주년 기념대회에 참석해 주석단에 앉았습니다.

장쩌민 전 주석이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작년 4월 상하이엑스포를 참관한 이후 처음입니다.

올해 85세인 장 전 주석은 이날 검은색 양복에 자주색 넥타이를 매고 등장했습니다. 관측통들은 장 전주석이 노쇠한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행사는 중국중앙(CC)TV에 의해 전국에 방송됐습니다.

앞서 지난 7월 한 인터넷 사이트는 장쩌민 전 주석이 사망했다고 주장했으나 관영 신화통신은 이를  부인한 바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