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에서 군용기가 태평양에 추락해 탑승자 21명 전원이 사망했다고 칠레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군용기 CASA 212호는 본토에서 700km 떨어진 후안 페르난데스섬에 두 차례 상륙을 시도하다 악천후로 추락했습니다.

인근 해역을 수색하던 어부들과 구조대원들은 4구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탑승자 중에는 칠레의 유명 TV 진행자 펠레페 카미로아가와 방송 취재진이 있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지진과 쓰나미 사태 이후 복구 현장을 촬영하러 가는 길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