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정부와 소수민족인 몽족 분리주의 반군이 1일 휴전에 합의했습니다.

휴전 합의는 이날 소수민족인 몽족 주도인 마울라미양에서 이루어졌습니다.

휴전 합의에 따르면 몽족 분리주의자들은 무장활동을 제한하는 한편 연락 사무소를 개설하도록 돼 있다고 몽족 반군단체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이로써 버마의 11개 소수민족 중 7개 민족이 정부와 휴전협정을 맺게됐습니다.

몽족 등 버마의 소수민족 단체들은 1940년 말 이래 버마 동부와 남부지역에서 자치를 요구하며 무장 투쟁을 벌여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