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군사정부가 공식 해체되고 테인 세인 전 총리가 이끄는 새로운 문민정부가 출범했다고 버마 관영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언론은 30일 버마의 행정 수도인 네피도에서 열린 행사에서 테인 세인 전 총리가 대통령으로 취임하고, 유 틴 마웅 오 씨와 사이 마욱 캄 씨는 부통령으로 취임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버마의 주요 야당, 민족민주동맹의 니얀 윈 대변인은 ‘미국의 소리’ 방송에 민족민주동맹은 새 버마 정부와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버마 정부에 대한 군부의 영향력에  항상 우려해왔다고 니얀 윈 대변인은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