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시아국가연합, ASEAN이 버마를 오는 2014년 순회의장국으로 결정한 가운데, 유엔의 반기문 사무총장은 이를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반기문 총장은 19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동아시아정상회의, EAS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버마 정부는 최근 정치범을 석방하고 폐쇄됐던 정치 체제에 대한 개혁을 시작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반기문 총장은 말했습니다.

반기문 총장의 이 같은 발언은 버마의 테인 세인 대통령과 면담한데 이어 나온 것입니다. 반 총장은 면담에서 정치 개혁과 국가적 화해를 더욱 가속화할 것을 테인 세인 대통령에게 촉구했습니다.

반 총장은 또 버마에서 이뤄지고 잇는 민주화의 진행 상황을 살펴보기 위해 버마를 방문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8일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다음 달 초 버마를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