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에서는 작은 은하가 큰 은하의 중력에 의해 부서져 없어져도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던 블랙홀은 여전히 남아 활동을 계속한다는 사실이 영국과 호주 과학자들에 의해 밝혀졌습니다.

천체물리학 저널 최신호에 따르면, 이들 과학자들은 지난 2009년 유럽우주국 ESA의 망원경을 통해 특이한 블랙홀을 발견했습니다.
HLX-1으로 불리는 이 블랙홀은 지구에서 약 2억9천만 광년 떨어진 은하의 가장자리에 놓여 있습니다.
HLX-1의 질량은 태양의 약 2만 배로 지금까지 가까운 은하에서는 본 적이 없는 중간급 규모입니다.
과학자들은 이번 발견은 중간급 블랙홀이 짧은 시간 동안만 보인다는 사실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우주에서는 작은 은하가 큰 은하의 중력에 의해 부서져 없어져도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던 블랙홀은 여전히 남아 활동을 계속한다는 사실이 영국과 호주 과학자들에 의해 밝혀졌습니다.

천체물리학 저널 최신호에 따르면, 이들 과학자들은 지난 2009년 유럽우주국 ESA의 망원경을 통해 특이한 블랙홀을 발견했습니다.

HLX-1으로 불리는 이 블랙홀은 지구에서 약 2억9천만 광년 떨어진 은하의 가장자리에 놓여 있습니다.

HLX-1의 질량은 태양의 약 2만 배로 지금까지 가까운 은하에서는 본 적이 없는 중간급 규모입니다.

과학자들은 이번 발견은 중간급 블랙홀이 짧은 시간 동안만 보인다는 사실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