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동남부 지역에서 반정부 시위가 발생한 가운데, 경찰이 시위대에 총격을 가하고 최루탄을 발사해 적어도 4명이 사망하고 200여명이 부상을 당했습니다.

방글라데시 당국은 방글라데시 최대 야당인 ‘방글라데시 민족주의자당 당원들이 선거관리 시스템 재 도입을 요구하며 대규모 시위를 벌인 찬드푸르시와 라키스미푸르시 두 지역에서 29일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습니다.

세이크 하시나 방글라데시 총리는 최근 독립적인 선거 관리 체제를 철회했었습니다.

당국은 시위자들이 경찰에게 돌을 던지고 경찰 바리케이트를 무너뜨리는등 경찰의 총격을 유발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