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수니파가 집권하고 있는 바레인에서 시위 도중 사망한 15세 시아파 소년의 장례식이 끝난 후 수백명의 시아파 시위자들과 경찰이 충돌했다고 목격자들이 전했습니다.

진압 경찰들은 최루탄과 섬광 수류탄을 쏘며 시위자들을 진압했습니다.

수천명의 시위자들은 1일, 소년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마나마 남부, 시트라 섬에 운집했습니다.

시위자들은 십대 소년이 가까운 거리에서 최루탄에 맞아 숨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바레인 당국은 사망 경위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이에 대해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