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간 갈등을 겪고 있는 호주의 콴타스 항공이 직장폐쇄 결정을 내림에 따라 모든 항공 운항이 전면 중단될 위기에 놓였습니다.

콴타스 항공 경영진은 29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노조 파업이 심화됨에 따라 항공기 운항에 막대한 차질이 빚어지고 있어 직장폐쇄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노사간 극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31일 오후 4시부터 국내선은 물론 국제선의 항공기 운항도 전면 중단됩니다.

콴타스 항공 측은 노조의 잇달은 파업으로 매주 1천600만 달러의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며 600편의 항공기 운항이 취소되면 7만 여명의 승객들이 불편을 겪게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호주 연방정부는 콴타스 항공 노사의 쟁의행위를 중단시키기 위해 직권중재에 나설 방침입니다.

줄리아 길라드 호주 총리는 콴타스 항공 사태를 더 이상 지켜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며 노사 양측의 쟁의 행위를 법에 따라 즉각 중단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