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은 이번 주 2년 만에 처음으로 인권 회담을 재개할 예정입니다.

미국에서는 마이클 포스너 국무부 민주주의 인권 노동 담당 차관보가, 그리고 중국은 천수 외교부 국제기구 부장이 13일과 14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이번 회담을 이끌게 됩니다.

미 국무부의 필립 크롤리 공보차관보는 두 나라가 종교 자유와 법치, 인터넷 자유와 정보 접근 등 폭넓은 주제에 대해 솔직한 대화를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