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박길연 외무성 부상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해 회담 당사국들과 계속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박길연 부상은 27일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북한은 앞으로도 한반도에서 견고하고 영구적인 평화 메커니즘을 확립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북미관계와 관련해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이룬다는 것은 김일성 주석의 유언”이라며, “한반도 핵 문제의 모든 근원은 미국에 있는 만큼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는 등 긍정적 해결을 위해 미국 측이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북한의 박길연 부상은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