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방문 중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북한을 방문하는데 아무런 걸림돌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언제냐 만 결정하면 된다는 겁니다.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해제는 시기 상조라는 뜻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1일 북한을 방문하는데 걸림돌은 없다며 북한도 시기와 의제를 검토해서 와도 좋다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전 제가 방북하는 데 걸림돌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북한 당국도 제가 방문하는 데 대해서 시기, 여러 의제 등을 검토해서 어느 때도 좋다 이런 입장입니다.”

한국을 방문중인 반 총장은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고 방문 시기는 잘 봐서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남북 당국이 대화를 통해 협력의 폭을 넓히고 이해의 차이를 좁히려고 노력하는 것이라며 한국의 인내와 폭넓은 주도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한국 정부가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내비쳤습니다.

남북정상회담은 한국 이명박 대통령이 결정해야 할 일이지만 정상외교가 가장 효과적 수단이 될 수 있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습니다.

반 총장은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는 아직까지 해제할 여건이 조성돼 있지 않다고 판단한다면서도 대화는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제재가 대화를 대체할 수 있다고는 생각 안 합니다. 제재 조치는 취해졌지만 대화는 대화대로 병행해서 추진이 되야 된다"

북한인권 문제에 관해서는 2년 전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건의서를 채택했으며 북한이 이를 이행하도록 촉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