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7대 종단 대표단이 3박 4일 일정으로 방북 길에 올랐습니다.

불교와 기독교, 천주교 등 7대 종단 대표와 실무자 등 방북단 24명은 21일 인천공항을 출발해 중국 선양을 거쳐 오후 5시쯤 평양에 도착했습니다.

종단 대표들은 출국에 앞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번 방북이 남북 화해와 협력의 징검다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 회장인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입니다.

“남북이 평화를 위해 한 마음이 되고 화해와 교류협력의 새 장을 열어가는 데 조금이나마 기여하고자 합니다. 우리는 평화를 향한 남측 종교인들의 염원을 북측에 전달하고자 합니다.”

종단 대표들은 24일까지 북한에 머물며 평양과 백두산 등에서 남북 종교인 행사와 기도회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국의 종교계를 총망라하는 종단 대표들이 동시에 방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한국 내 일각에선 방북 기간 동안 종단 대표들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면담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