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정부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 이후에도 북한 핵 문제와 다자간 공동사업이 이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러시아 외무부의 알렉산드르 루카셰비치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과 관련한 러시아의 입장을 설명했습니다.

루카셰비치 대변인은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이미 지난 19일 북한에 보낸 조전에서 양국관계의 발전과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긴밀히 협력할 준비가 돼 있음을 거듭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북한과 한반도 전체 상황이 안정적이고 예측가능하기를 바라며 최근 접촉한 역내 국가들 역시 비슷한 입장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루카셰비치 대변인은 또 북한 핵 문제와 러시아, 남북한이 참여하는 경제협력 사업 등에서 이뤄진 기존 양자, 다자 합의가 모든 이해 당사국에 의해 이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루카셰비치 대변인은 북한이 현재 전반적으로 평온한 상태이며 국가기관과 교통통신, 산업이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과 겐바 고이치로  일본 외상은 23일 전화통화를 갖고 김 위원장 이후 한반도 정세를 협의했습니다. 두 장관은 북한 문제에 대한 협력이 양국의 전략적 이익에 부합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하고 한반도의 안정유지를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