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의 유수프 라자 질라니 총리는 미국과 파키스탄 간 관계를 어려움투성이라고 묘사했습니다.

질라니 총리는 23일 미국에 대해 파키스탄과 공존할 수도 없고 파키스탄 없이 존재할 수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질라니 총리의 발언은 파키스탄이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을 공격하는 극단주의 단체를 지원하고 있다고 미국의 마이크 멀린 합참의장이 비난한지 하루 만에 나온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