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의 재정 적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향후 10년간 3조 달러의 재원 마련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여기에는 부유층에 대한 세금 인상과 사회보장 분야와 군사 분야에 대한 지출 삭감 계획이 포함됐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19일 백악관에서 가진 연설을 통해 부유층과 대기업체 등을 포함한 모든 미국인들은 정부의 지출에 공정한 부담을 지불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만일 부유층에 대한 세금 인상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노인층에 대한 의료 지원 지출을 줄이려는 어떠한 의회의 제안에도 거부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압박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부유층에 대한 세금 인상 계획과 관련해 연간 100만 달러 이상을 버는 부자들에 대한 증세가 불가피하다며 더 이상 중산층보다 적은 세금을 납부하도록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제안에는 연간 25만 달러 이상의 수입을 올리는 가구에 대한 세금 감면 혜택을 중단하는 방안 등 1조5천억 달러의 세수 증대를 목적으로 한 방안들이 담겨 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의 재정 감축 제안에 대해 공화당 소속 존 베이너 연방하원의장은 이번 제안은 미국인의 특정 계층만을 겨냥한 것으로 이는 지도자의 태도라고 볼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