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0일 한국에서 처음으로 북한인권 국제영화제가 열립니다. 이번에 특히 관심을 끌고 있는 작품이 있는데요, 북한의 실상을 외부에 알리기 위해 지하언론 활동을 하고 있는 북한 청년 3 명이 위험을 무릅쓰고 촬영한 북한의 생생한 모습이 담긴 작품입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의 장마당. 보위부로 보이는 남자가 어디다 말대꾸를 하냐며 한 노인에게 소리를 지릅니다. 인민통제의 현장이라는 자막도 보입니다.

또 다른 장마당. 건장한 보위부 사람들이 번갈아 소리를 지르며 한 여성의 얼굴을 때리고 몸을 밀칩니다. 북한에서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일들입니다.

이 영상은 2004년부터 지금까지 함경북도와 평안남북도, 평양, 황해도 등에서 취재를 해온 북한인 비디오 저널리스트 3명에 의해 촬영됐습니다.

중요한 것은 이 영상들이 외부인에 의해 촬영된 것이 아니라 북한 사람 본인의 의사대로 지속적으로 촬영을 해왔다는 점입니다.

일본의 독립언론 `아시아 프레스’ 대표인 이시마루 지로 감독이 이 북한 영상들을 편집해 만든 ‘North Korea VJ’ 는 오는 10일과 11일 이틀간 서울에서 열리는 북한인권 국제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입니다. 이시마루 지로 감독입니다.

“북한 내부 사람들이 찍은 영상을 가지고 북한의 실상을 세계에 알리자는 게 기획 의도예요. 북한은 세계적으로 봐도 세계 최강의 정보 폐쇄 국가 아닙니까. 북한 사람 스스로가 자기 의사로 촬영한 게 아주 중요한 포인트라고 생각해요. 세 사람이 찍은 걸 편집을 해서 인권 문제에 초점을 맞춰서 이번에 제작을 했습니다.”

빈곤에 허덕이는 주민과 무방비로 방치된 아이들, 심각한 인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북한 주민들의 실상이 영화를 통해 적나라하게 드러납니다.

갈 곳이 없어 방치된 어린이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한밤 중에 건물 입구에 드러누워 있는 아이들, 여럿이 몸을 맞댄 채 무리지어 있는 한 소년은 엄마가 집을 팔고 도망갔다고 말합니다.

이런 북한의 모습을 화면으로 외부세계에 알리고 있는 북한 청년들은 자신들이 왜 이 일을 해야 하는지도 증언하고 잇습니다.

영상 속에 모습을 드러낸 북한인 촬영자는 전세계 사람들이북한의 현실을 그대로 알게 되길 바라며 자신이 불씨가 돼 폐쇄된 북한에 변화의 바람이 불길 원한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신분을 드러낼 수 없어 그림자만 잡고 목소리도 변조해야 했습니다.

이시마루 지로 감독도 이 영화를 통해 한국 사회와 국민들이 북한의 실상을 깨닫고 관심을 갖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가능한 한 그대로 모습을, 북한 내부에서의 북한 사람들의 삶, 일상생활 속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가라는 걸 그걸 많은 분들이 느꼈으면 하는 마음으로 제작했습니다.”

북한 주민 스스로 오랫동안 촬영해 공개한 이번 영상을 통해 북한인권에 대한 관심 촉구는 물론 북한을 바라보는 시선에도 큰 반향이 일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