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고려은행이 전자결제카드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북한에서는 고려은행 외에도 조선무역은행이 전자결제카드 서비스를 실시 중인데요. 정주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고려은행이 ‘고려’라는 이름의 전자결제카드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북한경제 전문 인터넷 웹사이트인 ‘노스 코리아 이코노미 워치’는 지난12일 독일의 민간단체인 한스 자이델재단이 고려은행의 전자결제카드 서비스에 대해 알려왔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 웹사이트가 입수한 고려은행의 안내문에 따르면, ‘고려’ 카드는 “손님들이 외화봉사 단위들에서 상품을 구매하거나 봉사를 받을 때 현금대신 대금 지불에” 이용할 수 있는 현금카드입니다.

안내문은 또 ‘고려’ 카드를 구입한 외국인을 포함한 손님들은 “고려은행이 운영하는 전자카드 결제체계에 가입한 외화봉사 단위들에서”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서는 고려은행의 전자결제카드 외에 지난 해 말부터 조선무역은행의 ‘나래’라는 이름의 전자결제카드가 사용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