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는 지난 1972년 북아일랜드에서 발생한 대학살인 이른바 ‘피의 일요일’로 인한 사상자들의 가족들에게 보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피의 일요일’은 아일랜드 공화국군 용의자들을 영국 정부가 재판 없이 억류한 데 항의하기 위해 불법 시위를 벌인 가톨릭 시위자들에게 영국 군이 총격을 가한 사건입니다.

당시 사건으로 13명이 사망하고 14명이 부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