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정부가 대북 식량 지원과 수재민 구호를 위해 95만 달러를 기부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핀란드 정부가 대북 지원을 위해 약 95만 달러를 기부했다고 유엔이 밝혔습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에 따르면, 핀란드는 지난 12일 국제적십자사에 50만 유로, 미화 68만2천 달러를 기부해 올 가을 홍수 피해를 입은 북한 수재민들을 돕도록 했습니다.

핀란드는 또 같은 날 자국의 비정부기구인 ‘핀란드 개발협력기구’ FIDA에 20만 유로, 미화 27만 3천 달러를 기부해 북한 주민들에게 식량을 전달하도록 했습니다.  

‘핀란드 개발협력기구’ FIDA는 지난 4월에도 평안북도 정주시에 50 t의 쌀을 지원한 바 있습니다. FIDA는 당시 핀란드 스톡홀름 주재 북한대사관으로부터 직접 식량 지원을 요청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FIDA는 이에 따라 정주시 소아병동과 유치원9 곳, 그리고 탁아소 7 곳의 어린이 등 총 2천952명에게 50 t의 쌀을 분배했습니다.   

1990년대부터 북한에서 활동한 FIDA는 현재 평안북도 정주시의 5개 협동농장에서 씨감자 개발을 지원하고 있으며, 정주시와 평양 보통강 구역의 병원도 지원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