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미국의 중재를 통해 평화 회담 재개를 위한 간접 대화를 가질 예정이라고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조지 미첼 중동특사가 다음주 다시 중동 지역을 방문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관리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어려운 문제들을 서로 만나 직접 풀도록 하는 것이 미첼 특사의 방문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평화회담 재개 노력은 이스라엘이 동예루살렘에 새 유대인 정착촌 건설을 발표한 뒤 교착상태에 빠져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