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원전의 방사능 피해에 대한 우려가 갈수록 높아가는 가운데 한국 정부는 일본 내 한국 교민들에게 원전 주변 80 km 밖으로 대피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또 오늘부터 일본에서 입국하는 내외국인들을 대상으로 방사능 오염 검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정부는 17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으로부터 80 km 이내에 거주하고 있는 한국 국민들에게 대피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또 대피가 불가능한 경우 외출을 삼가고 실내에 머무를 것을 당부했습니다.

한국 외교통상부 김성환 장관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앞으로 상황 전개를 봐 가며 추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로서는 미국과 영국 정부들이 80 km 바깥으로 대피할 것을 권고하는 그런 지침을 현재는 준수하고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그 이후의 사태에 대해서는 우리들이 내부적으로 여러 가지 방안을 준비하고 있습니다만, 상황이 전개되는 데에 따라서 그 것을 집행해 나갈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의 조치에 따라 발전소 반경 20 km에 있는 국민들에게 대피할 것을 권고했었습니다.

현재 한국 정부는 발전소 내 위험지역에 있던 교민들이 대부분 안전지역으로 대피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일본 센다이 총영사관 주변에는 교민 10 여명을 제외하고 대사관 직원들과 긴급구조대 1백 여 명만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까지 일본 내 한국 국민의 인명피해 상황은 사망자 1명, 연락 두절 인원 70 여명입니다.

한국 정부는 일본의 방사능 피해가 국내에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날부터 일본에서 입국하는 내외국인들을 대상으로 방사능 오염 여부도 검사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공항 입국장에 방사능 감지기를 설치하고 피폭 환자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14만 명 분의 약품을 확보했습니다. 김창경 교육과학기술부 제2차관입니다.

정부는 사고 원전에서 누출된 방사선 물질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에 대비하여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모든 대책을 강구하고 있습니다. 우선, 인천공항에 고정식 외부 방사능 오염감시기를 설치하여 일본에서 입국하는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조치 할 계획입니다.

또 부산항 등에도 같은 종류의 감시기를 설치하고, 휴대용 방사능 측정기 7-80대도 공항과 항만에 배치할 예정입니다.

관계당국에 따르면 승객 3명에게서 정상 수치보다 10-20% 많은 방사성 물질이 검출돼 검사를 받았으나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은 현재 전국 70개소 환경 방사능 감시망의 감시 주기를 15분에서 5분으로 단축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17일 현재 일본 원전 사고지역과 가장 가까운 울진과 울릉도의 환경 방사능 준위는 평상시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아울러 오는 24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원자력과 석유, 가스 등 에너지 관련 시설은 물론 지진에 취약한 모든 산업시설을 점검할 방침입니다.

또 앞으로 건설하는 원자력발전소를 규모 7.0의 지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내진 기준을 강화키로 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일본에 생수와 방호복 식료품 등을 긴급 지원키로 했습니다.

또 일본에서 추가적으로 구조대 파견을 요청할 경우 추가 인력을 파견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