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22일 기업의 법인세를 35%에서 28%로 낮추는 개편안을 발표했습니다.

티모시 가이트너 재무장관은 이날 세제 개편안을 발표하면서 법인세 인하 방침을 밝혔습니다. 이 방안에는 기업에게 부과하는 평균 32%인 법인 세율을 28%로 낮추는 방안이 포함돼 있습니다.  또 그동안 보조금 등 각종 혜택을 받아온 석유회사와 천연가스 회사에 세금을 부과할 계획입니다.

또 해외에서 영업하는 미국 기업들에는 사상 최초로 국외에서 벌어들이는 수익에 세금을 부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일자리를 해외로 옮기는 기업체들에 불리하게 세제를 개선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미국의 법인세 상한선은 35%로 상당히 높은 편이지만 기업들은 각종 공제와 면제 혜택을 받아 이보다는 훨씬 적은 세금을 내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새로운 세제 개편안은 공화당의유력한 대통령 후보인 미트 롬니의 세금 개혁안 발표를 이틀 앞두고 발표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