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외교통상부 조병제 대변인은 북 핵 6자회담 3단계 접근방안에 전략적 유연성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대해 “다양한 형태의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으나 북한의 진정성 있는 태도변화가 있느냐가 궁극적 관건”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 대변인은 오늘(23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이같이 말하고“북한의 그런 태도변화를 출발점으로 새로운 논의가 이뤄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남북 비공개 접촉 폭로 등으로 남북대화 가능성이 희박해지면서 최근 일각에선 미북 대화를 보장하는 남북대화나 남북 대화와 미북 대화의 동시 진행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조 대변인은 그러면서 “남북대화를 시작으로 다양한 형태의 다자 양자 대화를 거쳐 북한의 진정성 있는 사전 조치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사전 여건이 조성되면 6자 회담으로 나아간다는 기본 입장엔 특별한 변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