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감금돼 있는 세 모녀를 살리자며 한국에서 시작된 이른바 ‘통영의 딸’ 구출 운동이 미국에서도 시작됐습니다. 서명을 위한 웹사이트가 개설됐는가 하면 한인 교회를 중심으로 서명 활동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통영의 딸’ 구출 운동이 미국에서도 시작됐습니다.

워싱턴의 한인단체인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을 이끌고 있는 박인영 대표는 3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난 달 28일 신숙자 씨 구출을 위한 인터넷 웹사이트를 개설했다고 밝혔습니다.

“Online Petition 사이트를 만들었습니다. 컴퓨터를 하는 분이라면 10초 정도면 금방 찾아가 사인하실 수 있는 웹 사이틉니다. 벌써 서명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통영의 딸 구출운동’은 북한의 요덕 관리소에 26년째 갇혀 있는 것으로 알려진 경남 통영 출신의 신숙자 씨와 30대 두 딸을 구하기 위해 통영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시작한 구명운동입니다.

독일에 살던 신숙자 씨는 지난 1985년 북한 정부의 교수직 제의에 속은 남편 오길남 박사를 따라 북한에 들어간 뒤 딸 2명과 함께 요덕 관리소에 수감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 모녀의 수감은 교수직 대신 대남 선전방송에 투입된 뒤 유럽에서 한국 유학생들을 포섭하라는 지시를 받았던 남편 오길남 박사가 감시원을 따돌리고 독일로 탈출한 데 따른 북한 당국의 보복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의사로 활동 중인 박인영 대표는 북한 정부의 거짓말과 인권 탄압 실상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오 박사 가족 구출을 국제사회에 호소하기 위해 웹사이트를 개설했다고 말했습니다.

“10만 명을 목표로 할 게 아니고 전세계의 자유인들을 대상으로 이 운동을 전개해 전세계 여론을 불러 일으켜 북한의 인권 실패를 고발하고 북한 수용소의 높은 벽을 허물고 더 나아가 북한 자체가 거대한 감옥이기 때문에 그 장벽을 허무는 이벤트가 될 수 있는 캠페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웹사이트는 미국의 대표적인 청원운동 웹사이트인 www.change.org 에서 신숙자 씨의 영문이름인 shin sook ja 를 입력하면 쉽게 접속이 가능합니다.

웹사이트 청원서의 수신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으로 돼 있으며 신 씨 세 모녀가 한국으로 송환되도록 노력해 달라는 메시지가 담겨 있습니다.

박 대표는 미 서부에서 시작된 청원운동이 지금은 워싱턴과 뉴욕, 시애틀 등 미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씨는 또 한인 뿐아니라 미국인들의 동참을 이끌기 위해 지난 해 오길남 박사의 사연을 소개했던 ‘워싱턴포스트’  신문 등 미 주류 언론도 접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당사자인 오길남 박사는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아내와 딸들을 살릴 수 있는 길은 유엔 등 국제사회가 움직이는 길 뿐이라며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미국에 계신 동포 여러분 좀 도와주십시오. 아녀자들입니다. 살려주도록 좀 적극적으로 나서 주십시오. 간절히 부탁 드립니다. 그건 간단합니다. 서명하고 그런 활동을 통하면 유엔을 통한다든지 해서 이 것이 큰 국제적인 압력이 될 수 있습니다. 이 건 틀림없이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오리라 전 확신합니다.”

박인영 대표는 수젼 숄티 디펜스 포럼 회장 등 여러 민간단체 대표들도 지원을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