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통일부가, 개성에서 열리는 6.15 남북공동행사에 참석하려던 남측 단체들의 방북을 불허했습니다.

통일부는 천안함 폭침에 따른 대북 5.24 제재 조치 등을 고려해, 현 시점에서 대규모 남북 공동행사를 개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허가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6.15 남북공동선언 11주년을 맞아, 개성에서 북측과 공동으로 평화통일 민족대회를 열겠다며, 98명의 방북을 통일부에 신청했었습니다.

한편 남측위원회 관계자는 정부의 반대로 공동행사를 할 수 없게 되면, 임진각에서 남측만의 대회를 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6.15 남북 공동행사는 2008년을 마지막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