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새 6자회담 수석대표인 임성남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6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합니다.

임성남 본부장은 이번 방미 기간 중 미국 정부 관계자들과 상견례를 하면서 지난 달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차 남북 비핵화 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미-북간 후속 대화 등 북한과의 대화 추진 방향과 내용에 대해 협의할 방침입니다.

또 오는 13일 열리는 미-한 정상회담에서 내놓을 북 핵 또는 대북 메시지의 내용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 본부장은 빌 번스 미 국무부 부장관과 클리포드 하트 6자회담 특사, 키스 루스 상원 외교위원회 선임 전문위원 등 국무부와 백악관, 의회 인사들을 만납니다.

임 본부장은 미국으로 출발하기 전 인천공항에서 “북한에 대해 대화와 압박의 투 트랙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국의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