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정부가 북한의 지원을 받아 핵무기를 개발하려 한다는 정보가 이미 5년 전 미 의회에 접수됐었다고 상원 외교위원회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 의회는 5년 전 버마와 북한의 핵 협력에 대한 정보를 입수해 이를 행정부에 전달했다고 상원 외교위원회의 키스 루스 전문위원이 밝혔습니다.

미국의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25일 루스 위원의 말을 인용해, 의회는 당시 버마가 북한의 도움을 받아 핵무기를 개발하려 한다는 정보를 입수해 이를 행정부 관리들에게 전달했다며, 하지만 이런 사실을 대외적으로 공개하지는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상원 외교위원회의 공화당 간사인 리처드 루거 의원은 25일 이와 관련한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전했습니다.

루거 의원의 성명은 미국 국무장관으로는 처음으로 다음 주로 예정된 힐러리 클린턴 장관의 버마 방문을 앞두고 발표되는 것입니다.

루거 의원의 성명은 버마의 핵 개발 문제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클린턴 장관이 버마 정부 당국자들과의 면담에서 이 문제를 제기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루스 전문위원은 밝혔습니다.

버마가 북한의 도움을 받아 핵무기를 개발하려 한다는 의혹은 그동안 버마 망명자 단체와 언론보도 등을 통해 끊임없이 제기돼 왔습니다. 특히 폭로 전문 인터넷 웹사이트인 `위키리크스’가 지난 해 공개한 미국 정부의 외교전문은 북한 기술자 수 백 명이  버마의 군사기지에서 일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 정부 당국자들은 지난 몇 년 동안 두 나라의 움직임을 긴밀히 주시해 왔습니다.

그러나 버마 정부 당국자들은 자신들이 핵무기를 개발하려 한다는 일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