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발생한 대지진의 영향으로 한반도가 최대 5 센티미터 동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한국의 국립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이 밝혔습니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한국 내 위성 위치확인시스템 GPS 관측망을 분석한 결과 지진 발생 직후 한반도 지각이 1~5 센티미터 동쪽으로 이동했고 특히 진원지와 가까운 독도와 울릉도는 더 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지진에 의한 한반도 지각의 위치 변화가 일시적인 것인지 지속적인 것인지에 대한 추가 감시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