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는 6일 중국에서 체포돼 강제북송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진 탈북자들을 조사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입장을 한국 정부에 전달해 왔습니다. 한국 외교통상부 조병제 대변인의 발표입니다.

“중국 정부는 한국 정부의 우려를 충분히 이해를 하고 있고, 중국이 국경절이기 때문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 중국의 공안당국에서 일부 불법 탈북자들을 조사하고 있는데, 조사에 시간이 걸릴 것 같다, 조사 중에 있는 사람이 35 명 보다는 적은 것 같다, 다만 정확한 숫자는 조사가 끝나봐야 알 수 있겠다 하는 정도로 1차 반응을 전해왔습니다.”

한국 외교통상부는 오늘 담당 실무자인 허승재 동북아 3과장을 중국 현지로 급파했습니다.

허 과장은 일부 탈북자가 억류돼 있는 것으로 알려진 옌지에 도착해 현지 당국자들과 접촉할 예정입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미국의 소리’ 방송에, “붙잡힌 사람들 중 한국 국적의 탈북자 2 명은 한국의 외교적 보호권에 있는 만큼 이들이 강제북송 될 가능성은 낮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는 오늘 ‘중국의 탈북자 인권보장과 강제북송 중단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결의안에는 중국 정부에 탈북자 강제북송을 중단하도록 촉구하는 내용과 함께 탈북자 해결을 위한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외교 노력을 당부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