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9월 노동당 대표자회를 통해 김정은으로의 후계구도를 공식화 한 북한이 3대 세습을 정당화하는 입장을 대외에 공개했습니다. 정치,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후계세습을 합리화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됩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의 대외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27일 3대 세습을 정당화하는 내용을 담은 ‘주체혁명 위업에 대한 영도의 계승 문제를 정확히 이해할 데 대하여’라는 제목의 논문을 공개했습니다.

논문은 지난 해 당 대표자회를 “주체혁명 위업 계승의 일관성과 영도의 공고성을 담보할 수 있는 근본조건이 마련된 역사적 계기”라고 평가해, 당 대표자회가 김정은을 후계자로 천명하기 위한 행사였음을 확인했습니다.

김정은이 지난 해 9월 인민군 대장 칭호를 받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임명되는 등 후계작업이 공식화됐지만 북한이 당 대표자회가 후계 문제를 정리한 정치행사라는 점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논문은 특히 3대 세습의 중요성과 후계자의 자질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논문은 “영도의 계승 문제는 나라의 전도와 관련된 사활적인 중대사”라며 “수령의 사상과 영도업적, 풍모를 계승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는 김정은이 공식 석상에 등장한 이후 김일성 주석의 풍모를 연상시키는 옷차림과 머리 모양을 선보이며 김 주석의 후광을 권력 승계에 활용하겠다는 의도를 뒷받침하는 대목입니다.

후계자의 자질과 관련해선 “보통 사람들이 지니지 못한 특출한 자질과 풍모를 지녀야 한다”며 수령에 대한 충실성과 인민 대중에 대한 사랑, 문무의 겸비 등을 꼽았습니다.

북한 전문가인 북한전략센터 김광인 소장은 “’문무 겸비’ 요소는 김정일이 권력을 이어받을 때 내세웠던 후계자의 3가지 요건 중 ‘사회주의 건설에 큰 공로를 세워 인민들로부터 신망을 받을 것’이라는 요소 대신 들어간 것”이라며 “김정은의 업적이 마땅치 않아 새로 만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

한국의 국가정보원은 지난 22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김정은이 화폐개혁에 실패한 데 이어, 평양시에 주택 10만호를 건설하기로 했는데 5백 호 밖에 건설하지 못해 리더십 즉, 통치력에 손상을 입고 있다”고 보고한 바 있습니다.

북한은 또 후계자 선출 방식으로 선거가 아닌 추대 절차에 따라 이뤄질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후계자가 인민대중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으며 그들의 의사에 따라 선출되고 추대될 때만이 후계자의 유일 영도를 실현할 수 있다는 겁니다.

아울러 동유럽 사회주의 국가에서 후계자를 당내 선거로 뽑았기 때문에 오류를 범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북한이 후계 문제의 정당성을 대외에 공개한 데 대해 한국 내 전문가들은 정치,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후계 세습이 안정적으로 이뤄지고 있음을 알리기 위한 의도로 보고 있습니다. 한국 국방대학교 김연수 교수입니다.

김정은 후계체제가 흔들리지 않고 안정적으로 구축되고 있다는 것을 안팎으로 과시하기 위한 겁니다. 우리민족끼리는 남측에 대한 메시지가 강한 것인 만큼 자기들은 안정돼 있다. 후계 문제는 결정이 됐다는 메시지를 전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현재 핵실험 등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와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 이후 한국 정부의 5.24 조치에 따라 경제난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해외공관을 통해 전세계에 식량을 요청할 정도로 식량 사정이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중국 내 한 대북 소식통은 화폐개혁 이후 평양 주민들도 탈북하는 등 북한 내부 불안정성이 커지고 있다며 김정일 위원장의 중국 방문도 세습 안정화에 대한 중국 정부의 지원을 받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