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북서부 키베르-파크툰크화 주의 한 번잡한 시장에서 어린이용 자전거에 부착된 폭탄이 터져 11명이 사망하고 적어도 14명이 부상했습니다.

이 폭탄은 어제 밤 (25일) 사람들이 리살푸르 마을에서 이슬람교 축제인 에이드를 위해 물건을 사고 있는 가운데 터졌다고 현지 당국자들은 말했습니다.

무장분자들은 이 지역에서 파키스탄 군의 활동에도 불구하고  여러 건의 공격을 가해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