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올해 16만 4천 달러의 유엔 분담금을 납부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백92개 유엔 회원국 가운데 1백15번째에 해당되는 금액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올해 북한이 납부해야 하는 유엔 분담금이 16만 4천 달러 ($164,409)로 책정됐다고, 유엔 사무국이 밝혔습니다.

북한의 분담금은 올해 유엔 정규예산 24억1천4백만 달러의 10만분의 7 (0.007%)에 해당하는 액수입니다.

유엔 분담금이란 유엔이라는 국제기구의 예산을 충당하기 위해 회원국들에게 할당되는 금액으로, 각 회원국의 국민소득과 외채 등 객관적인 경제지표를 근거로 매 3년 마다 새롭게 산정됩니다.

북한의 분담율 10만분의 7은 1백 92개 유엔 회원국 가운데 1백15번째로, 볼리비아, 파라과이, 안도라 등과 같은 수준입니다.

미국은 유엔 전체 예산의 22%에 해당하는 가장 많은 분담금을 내고 있으며, 일본과 영국, 독일, 프랑스 등이 뒤를 잇고 있습니다. 중국은 3.2%로 세계에서 8위에 올라 있습니다.

반면, 아프리카의 부룬디와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등 37개 세계 최빈국들에게는 유엔 사무국이 정한 최저수준인 10만분의 1의 분담금이 책정됩니다.

한편, 유엔 사무국이 최근 공개한 ‘2010 회계연도 회원국 분담금 납부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해 유엔 정규예산 21억6천만 달러의 10만분의 7인 14만8천 달러 ($148,023)의 분담금을 납부했습니다.

반면 지난 1991년 북한과 함께 유엔에 동시 가입한 한국은 지난 해 4천7백만 달러 ($ 47,789,976)의 분담금을 납부했고, 올해는 5천3백만 달러 ($53,080,402)가 책정됐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유엔 정규예산의 2.26%로, 유엔 회원국 가운데 11번째로 많은 것입니다.

한국은 비약적인 경제발전과 함께 유엔 분담금 비율도 계속 오르고 있습니다. 2004년에 1.796%에서 2007년 2.173%로 증가한 데 이어 2010년에는 다시 2.260%로 높아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