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서 일하던 북한 벌목공 2 명이 어제(11일) 블라디보스토크에 있는 한국영사관에 진입해 미국행을 요구하고 있다고 한국 내 대북 인권단체가 밝혔습니다.

인권단체인 북한인권개선지원모임에 따르면 이들 벌목공들은 북한에서 각각 2002년과 2008년에 벌목장에 파견 나온 41살 이모 씨와 35살 김모 씨로 어제 오전 8시45분 영사관 진입에 성공했습니다.

이들은 북한 현지사업소를 탈출해 연해주를 떠돌면서 날품팔이를 하다가 성경을 접하고 기독교인이 됐으며, 이로 인한 박해가 두려워 망명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3월9일에도 러시아에서 벌목공으로 일하는 북한 주민 2 명이 블라디보스토크의 한국영사관에 진입해 미국행을 요구했었습니다. 이들은 현재 미국행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