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당국의 식량 배급은 2월에도 전달과 같은 수준에 머물 예정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 당국은 2월에 주민 한 명 당 하루 395g의 식량을 분배할 계획이라고 세계식량계획 WFP가 밝혔습니다.

‘미국의 소리’ 방송이 입수한 WFP의 ‘1월 북한 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2월의 식량 배급량이 1월과 같은 규모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WFP에 따르면 배급량은 지난 해 7월부터 9월까지 200g에 머물다가 가을 수확 이후 10월에 355g으로 늘어났습니다. 이어 11월에는 365g, 12월에는 375g, 1월에는 395g으로 계속 늘었습니다.

보고서는 주요 작물 수확 이후 북한 내 식량 사정이 다소 나아졌다며, 그러나 앞으로 식량 부족기간 동안 배급제에 의존하는 취약계층의 식량 확보 문제는 여전히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북한 당국의 보고를 인용해, 협동농장 농민들이 1월에 1인당 1년치 배급량인 219kg에서 260kg의 쌀과 옥수수를 분배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또 설을 맞아 강원도에는 특별배급이 이뤄졌다는 보고들이 있다고 WFP는 전했습니다. 고기 1kg, 두부 100g, 식용유 한병, 소주 한병, 콩나물 500g이 특별배급됐다는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심각한 영양실조나 보건 문제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WFP는 전했습니다. 평균적으로 기숙사 한 곳 당 약한 어린이가 10명에서 15명, 도립병원에는 영양실조 어린이가 5명 정도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는 설명입니다.

한편 보고서는 북한에서 1월에 봄철 준비 작업이 한창이었다고  전했습니다. 농부들과 공공배급을 받는 대부분의 주민들이 논밭으로 동원돼 유기 비료를 뿌렸다는 것입니다.

WFP는 1ha 당 20에서 30 t의 유기 비료를 투입하는 것이 목표였으며, 대부분의 지역에서 목표 달성율이 70%에 달했다고 전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