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에 대한 아랍 연맹 감시단의 활동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정부군 소속 저격수들이 민간인들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랍 연맹의 나빌 엘 아라비 대표는 2일 이집트 카이로에서 시리아 정부는 즉각 국민들에 대한 살상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엘 아라비 대표는 비록 정부군이 철수했다 하더라도 시리아 도심 곳곳에는 저격수들이 남아 시위대에 조준 사격을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로 인해 발포자를 식별하기가 어렵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아랍 연맹은 지난 주 반정부 시위대에 대한 유혈 진압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70명의 조사단을 시리아에 파견했습니다.  

조사단은 이후 3천500명의 수감자들이 석방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권 활동가들은 그러나 아랍 연맹의 조사단이 파견된 이후에도 지난주에만 150명이 정부군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