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북한 내부동향에 대한 미국인들의 관심은 지난 2006년 북한의 1차 핵실험 당시에 비해 훨씬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정일 위원장 사망 이후 북한의 권력승계 과정을 매우 주의깊게 관찰하고 있다고 답한 미국인은 17%로 조사됐습니다.

미국의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퓨 연구소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설문조사를 집계한 결과입니다.

그 중에서도 현재 북한 상황이 가장 큰 관심사라고 답한 응답자는 5%에 머물렀습니다. 또 관련 언론보도 횟수는 전체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퓨 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1994년부터 현재까지 미국인들이 가장 주시했던 북한 관련 소식은 단연 2006년 1차 핵실험이었습니다.

당시 45%의 미국인이 첫 핵실험 사실을 알리는 북한의 발표에 귀를 기울였다고 답했습니다.

두 번째로 미국인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북한 관련 소식은 지난 2010년 북한의 천안함 폭침 이후 한반도 긴장 상황입니다.

11월 23일 사건이 발생한 뒤 12월 첫 주 여론조사 결과 35%의 미국인이 관련 언론보도를 주의깊게 점검하고 있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 다음으로 2005년 2월 북한의 핵무기 보유 발표와 2009년 2차 북 핵 실험이 각각 34%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북한에 대한 미국인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핵무기 실태와 한국과의 무력 충돌 가능성 등임을 시사하는 대목입니다.

이번 조사는 북한 문제 외에 2012년 미국 대통령 선거, 경제, 미 국방비, 미국-이란간 갈등 등 6문항 중 응답자가 관심 사안을 고르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1월 첫 주 현재 미국인들이 가장 관심있게 지켜보는 사안은 올해 말로 예정된 대선이 27%로 가장 많았고, 경제 19%, 미 국방비 9%, 미국-이란 간 갈등 8% 순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