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지난 해 회원국들의 대북 제재 결의 위반과 관련해 16차례 공식 서한을 발송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최근 유엔총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와 관련한 안보리 산하1718위원회의 성과를 공개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1718위원회는 지난 해 산하 전문가 패널이 지적한 대북 제재 위반 사례와 관련해, 해당 회원국들에 16차례 공식 서한을 보냈습니다. 유엔은 올해는 그 같은 조치가 10차례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지난 한 해 동안 대북 제재 결의 이행 문제와 관련해 유엔 회원국이나 기관들로부터 21차례 보고가 있었으며, 올해는 25차례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이 2006년에 이어 2009년에 핵실험을 실시하자 대북 제재 결의 1718호와 1874호를 채택했습니다.

이 결의는 북한의 모든 핵 활동 중단과 무기 거래 중단, 그리고 대량살상무기와 관련된 금융거래 차단 등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한편 보고서는 1718위원회의 내년도 예산으로 2백80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내년 6월에 끝나는 대북 제재 전문가 패널의 임기를 연장할 경우 내년에 안보리의 제재 이행과 관련된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 평가하기 위해 2백79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