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언 파네타 미국 국방장관과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후계 승계 과정이 안정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두 장관은 30일 오전 20분간의 전화통화에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의 한반도 정세와 미-한 공조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이같이 평가했다고 한국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두 장관은 또 앞으로의 북한 내부동향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면서 상향된 대북 감시•정착 태세를 유지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미-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면서 한반도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한국 국방부는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