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가정보원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후계자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이 김 위원장의 선군정치 노선을 그대로 따르는 이른바 ‘유훈통치’를 펼칠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또 김 부위원장이 조기에 인민군 최고사령관직을 승계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가정보원은 현재 북한의 동향이 김정일 노선을 답습하는 유훈통치를 할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27일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지난 24일부터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을 ‘최고사령관 장군’이라 부르며 선군혁명을 완성해 나가겠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간사인 한나라당 황진하, 민주통합당 최재성 의원이 전했습니다.

이는 북한의 후계자인 김 부위원장이 최고사령관직을 조기에 계승하고 앞으로 김 위원장의 유훈에 따라 ‘주체 선군혁명의 길’로 나아가는 정책 방향을 내비친 것이라고 국정원은 분석했습니다.

또 김일성 주석 사망 때는 후계자에 대해 ‘수반’과 ‘위대한 영도자’라는 호칭을 각각 1년 6개월과 6개월 뒤에 쓴 반면, 이번에는 각각 나흘만에 그리고 사망 직후에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김 부위원장이 김 위원장 사망 이후 20일과 23일, 24일 그리고 26일 모두 네 차례 빈소를 찾았으며 이 가운데 24일 방문 땐 당 중앙군사위원, 국방위원 등을 대동해 김 부위원장을 당과 군 최고 지도자로 부각시킨 자리였다고 풀이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6일엔 김 부위원장을 ‘당과 국가, 군대의 영명한 영도자’로 불러 당과 군부 행정부를 모두 총괄하는 사실상의 국가 최고 지도자임을 암시했습니다.

국정원은 또 김 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이 북한에 입국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확인할 순 없지만 외국에서 떠돌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의 핵심 후견인으로 알려진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대장 계급장을 단 군복을 입고 김 위원장 빈소에 나온 데 대해 “현재의 비상상황 관리와 함께 앞으로 군사 분야에서 일정 역할을 할 것임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