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권과 종교 단체, 일부 전문가들이 계속해서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과 관련해 북한 주민의 인권에 관심을 촉구하는 성명과 글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일본 도쿄에서는 김 위원장의 장례식이 열리는 오는 28일 김정일에 의해 희생된 사람들을 위한 추모집회가 열립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일본 도쿄에 있는 대북인권단체 북조선난민구원기금은 22일 성명에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례식이 열리는 오는 28일 도쿄에서 김정일에게 희생된 모든 사람들을 위한 추모집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28일은 김정일이 아니라 북한에서 공개처형된 사람들, 살해된 탈북자들, 정치범 수용소에서 숨진 수감자들, 그리고 고난의 행군 시절 숨진 3백만 명의 아사자들을 위한 추모의 날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를 위해 일본 내 여러 인권단체들이 연대해 집회를 열겠다는 겁니다.

이 단체의 가토 히로시 대표는 앞서 ‘미국의 소리’ 방송에 북한 정권에 대한 유엔 반인도 범죄 조사위원회 구성을 일본 정부 등 국제사회에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에 있는 민간단체 북한인권위원회도 성명에서 북한의 새 지도부에 국가를 개방하고 주민들에 대한 압제를 끝낼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국의 전직 관리들과 인권 전문가들로 구성된 이 단체는 북한의 새 지도부가 국제사회에 편입해 적법한 조치들을 밟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합법적 기소 절차 없이 수감된20만 명의 정치범을 석방하고 국제적십자사의 수용소 방문 조사와 유엔 북한인권특별 보고관의 방북 조사 등을 허용하라는 겁니다.

이 단체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미국의 소리’ 방송에 김정일 정권이 개혁개방을 거부해 북한을 실패한 국가로 만들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국과 중국 등 동아시아의 다른 나라들은 모두 개혁개방을 통해 눈부신 발전을 이뤘는데 북한만 유일하게 빈곤에 허덕이고 있다는 겁니다.

미 캘리포니아 주에 본부를 둔 북한의 자유를 위한 미주한인교회 연합 (KCC)은 김정일 사망을 맞아 고통받는 북한의 형제자매들에게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단체의 샘 김 사무총장은 ‘미국의 소리’ 방송에, 내년에 만료되는 북한인권법의 연장과 조항 강화를 위해 대대적인 캠페인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인권 문제를 미 대통령이 대북정책에서 우선과제로 삼아야 한다는 조항을 추가하는 등 법안 내용을 한층 더 강화시키겠다는 겁니다. 이 단체는 이를 위해 내년 여름 워싱턴에서 주요 인권단체들과 연대해 대형 집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2004년 제정된 북한인권법은 2008년 재승인법을 통해 연장됐으며 내년에 기한이 만료됩니다.

앞서 앰네스티 인터내셔널과 휴먼 라이츠 워치 등 10여 개 인권과 종교, 언론 단체들도 김 위원장의 사망을 맞아 각각 성명을 내고 북한인권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었습니다.

한편 마이클 그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국장은 21일 ‘CNN’ 방송 인터넷판 기고에서 “전세계는 김정일이 북한 주민들에게 남긴 고통과 공포의 유산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일은 주민들에게 오직 정권에 대한 충성과 외세에 대한 분노만을 강요하며 이에 복종하지 않는 사람들은 공포정치를 통해 가혹하게 처벌했다는 겁니다.

그린 전 국장은 미국과 국제사회는 앞으로 모든 대북 협상에서 인권을 의제로 삼고, 유엔 난민기구가 중국 내 탈북자를 보호하고 강제북송하지 않도록 중국을 압박하며, 동맹국들과 북한의 체제붕괴에 따른 엄청난 인도적 위기에 대처할 준비를 반드시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