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자살 폭탄 공격으로 적어도 30명이 숨지고 100명 이상이 다쳤습니다.

시리아 국영 방송 보도에 따르면 보안당국 건물과 시설에서 알카에다 무장분자들이 자살폭탄을 터뜨렸습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폭발 뒤에 교전이 시작됐습니다.

한편 아랍연맹에서 파견한 감시단 선발대가 어제 시리아에 도착했습니다.

이들은 시리아 정부가 시위대에 대한 유혈 진압을 중단하겠다는 약속을 준수하는지를 확인하는 임무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