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업과 세 명의 한국인들이 방위 기술을 불법으로 유출한 혐의로 미국에서 기소됐습니다.

미국 법무부는 20일 성명을 내고, 오하이오 주 연방대배심이 이오시스템과 한국인 세 명을 미국 군수품을 고의로 불법 수출한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피고인들은 2005년 적외선 망원경 5개 등을 미국에서 한국으로 수출했습니다.

스티븐 드텔바흐 연방검사는 피고들이 미국 안보를 보호하기 위한 중요한 법규들을 위반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