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정부군이 20일 최소한 100명의 민간인과 수 십명의 군 이탈자들을 사살했다고 인권운동가들이 말했습니다.

런던에 소재한 비정부기구 ‘시리아 인권관측소’에 따르면, 북서부 이들리브 주의 카푸르웨드 마을에서 정부군이 111명의 민간인들을 사살했습니다.

목격자들은 또한 정부군이 이들리브 주에서 군 이탈자들을 포위해 최대 100명을 사살했다고 전했습니다. 다른 지역에서도 민간인 사망이 보고됐습니다.

아랍연맹 관계자들에 따르면 22일, 시리아에 감시단 선발대가 도착할 예정이며 안보와 법, 인권 전문가들이 포함됐습니다. 아랍연맹은 시리아에서 9개월간 지속된 유혈충돌을 끝내기 위해 모두 수 백명으로 이뤄진 감시단을 보낼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