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중앙은행이 광범위한 국채 위기의 영향을 제한하기 위해 17개의 유로화 사용국 은행들에 사상 최대 규모의 자금을 대출하기로 했습니다.

유럽중앙은행은 21일 유로화 사용권의 5백 23개 은행들에 6천 3백 80억 달러 상당의 자금을 3년 만기로 대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기업들과 소비자들에 대한 신용도를 높이고 국채 위기에 시달리고 있는 정부들의 채권을 구입하도록 해당 은행들에게 장려하기 위한 노력의 하나입니다.

하지만 많은 분석가들은 이번 대출이 현금이 부족한 은행들에 너무 적은 규모의 지원이 될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하고 있습니다.